구구정

이미지
구구정 구매하기 -- >> hatoo.asia/LjLCJm

시위대의 점거 시위로 초유의 폐쇄 사태를 맞았던 홍콩 국제공항이 13일 오전 운영을 재개했지만 , 300여 항공편이 취소되는 등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홍콩 시위가 과격해지고 국제공항 폐쇄 사태까지 벌어지자구구정 중국 정부가 무력 개입을 할 수 있는 빌미가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현지시간) 현재 집계 결과, 자정부터 오후 11시 55분까지 홍콩국제공항에서 출발 예정이던 항공편 160편, 도착편 150편이 취소됐다.

홍콩국제공항이 이날 오전 6시쯤 탑승 수속을 재개하자 출발장 체크인 카운터에는 전날 항공편 결항으로 떠나지 못한 승객들이 몰리구구정면서 장사진을 이뤘다. 일부 여행객들은 항공편이 취소되자 공항에서 밤을 새웠으며, 곳곳에서 공항 의자 등에 의지해 잠을 자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대만 출신 여행객 창야위안 씨는 “출장길에 어머니와 함께 홍콩에 들렀다가 상하이로 가는 길이었다”며 “비행기는 어제 오후 4시 출발 예구구정정이었는데 두 차례 일정이 변경되더니 결국 취소돼 공항에서 14시간째 대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어젯밤에 공항에서 밤새 기다리는데 공항 직원이 보이지 않았고 출발 구역으로 들여보내주지도 않았다”며 “나는 체크인 카운터 뒤쪽 의자에서 잠을 잤고, 다른 승객들은 카펫이 깔린 바닥에서 자기도 했다”고 말했다.